우리 아이 IQ. 누굴 닮았을까? ^.^ 샘 이야기 ^.^

우리 아이 I.Q. 누굴 닮았을까?   (

  교사 이용구

 

 아이를 낳아 길러본 사람과 학생들을 가르쳐본 사람은 몸으로 느꼈을 것이다.  ‘공부는 노력만 해서 되는 것이 아니고, 머리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.’라고. 아이의 지능 지수는 환경의 영향보다 부모의 유전자가 더 큰 영향을 미친다. 다만, 어릴 때 학대를 받거나 영양실조 등 극단적인 상황에서는 부모의 유전보다 환경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.


<천재소년 두기>

 사전적 의미의 지능은 지식을 쌓거나 사물을 바르게 판단하는 등의 지적인 능력을 말한다. 지능의 정의를 크게 5가지로 나누면, ① 추상적 사고력을 중시하는 것 ② 학습하는 능력이라고 보는 것 ③ 새로운 환경에 대한 적응성을 강조하는 것 ④ 포괄적으로 정의하고자 하는 것 ⑤ 조작적 정의 등으로 나눌 수 있다.  학습 능력만을 생각해서 지능이 좋고 머리가 좋다는 것은 지능의 일면만 강조한 것이다. 


 지능과 환경의 상관관계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있다. 다음은 2004년 5월 과학동아 일부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.

 “여기서 상관관계가 100%의 의미는 동일한  것을, 0%는 서로 전혀 닮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. 연구 결과를 보면, 일란성 쌍둥이의 IQ검사를 실시한 뒤 상관관계라는 수치로 유사성을 살펴보았다. 같은 사람이 두 번 지능 검사를 한 경우가 87%였는데, 일란성 쌍둥이들이 한 가정에서 자란 경우는 상관관계가 86%로 나타났다. 한편 이란성 쌍둥이 사이의 상관관계는 55%, 형제는 47%, 부모 자식 사이는 40%로 훨씬 낮다.  그렇다면 태어나자마자 각각 서로 다른 가정에 입양돼 성장한 일란성 쌍둥이들은 어떨까. 이들은 상관관계가 76%나 됐다.  반면 같이 사는 혈연관계가 없는 입양아들은 아동기에 24%로 가정환경의 영향이 미약한 것으로 나타났다.”

<지능과 성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>

특성

유전

가정환경

개인환경

지능

50%

30%

20%

학업성적

40%

35%

25%

창의성

20%

40%

40%

성격

외향성-내향성

49%

2%

49%

정서안정성

41%

7%

52%

지적개방성

45%

6%

49%

성실성

38%

7%

55%

적대성-친화성

35%

11%

54%


  그러나 평균적으로 10년마다 IQ가 약 3점 정도 상승한다고 한다. 특히 언어지능보다 공간지각력이 상승 폭이 크다고 한다.  바로 환경의 영향으로 인간의 지능 발달에 어느 정도는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는 증거이다. 

 태어날 때 가지고 온 능력이야 부모가 새로 만들어줄 수는 없지만, 부모가 아이의 지능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도 물론 있다. 아이에 대한 애정과 지적 자극 등 좋은 환경이 지능을 상승 시키는 환경 요인이 되는 셈이다.

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722
229
598946